JW중외제약, 日서 자궁근종 신약 ‘린자골릭스’ 개발·판매권 도입

JW중외제약, 日서 자궁근종 신약 ‘린자골릭스’ 개발·판매권 도입
JW중외제약, 킷세이제약 자궁근종 치료제 기술도입 계약

[사진=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은 일본 킷세이제약과 자궁근종 치료제 ‘린자골릭스’의 국내 개발과 판매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통해 JW중외제약은 국내에서 린자골릭스에 대해 개발, 제조, 판매, 유통할 수 있는 독점적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계약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킷세이제약이 개발한 신약인 린자골릭스는 2022년 6월 유럽에서 판매 승인을 받았다. 하루에 한 번 먹는 GnRH(성선자극호르몬분비호르몬) 길항제(antagonist)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자궁근종으로 인한 과다월경출혈 등의 증상을 완화한다. 미국과 유럽에서 실시된 임상 3상시험에서 호르몬 보충약물요법을 병용한 그룹군과 단독투여군 모두 유효성이 확인됐다.

자궁근종은 자궁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평활근에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35세 이상 여성의 약 40%에서 나타나는 흔한 질병이다. 국내에는 자궁근종 치료를 위한 GnRH 작용제(agonist) 제품이 있는데, 치료 초기 호르몬 증가에 따른 안면홍조와 주사 부위 통증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작용제는 수용체를 비활성화하는 길항제와 달리 수용체를 활성화한다.

중외제약 측은 린자골릭스가 즉각적인 에스트로겐 분비 억제를 통해 기존 GnRH 작용제에 비해 치료 초기 부작용을 개선하고, 간편하게 1일 1회 먹는 약으로 복용할 수 있어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제품 출시를 위해 국내에서 린자골릭스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는 가교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체 생산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 체결은 JW중외제약이 국내 자궁근종 치료 분야에서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 환자들에게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 post JW중외제약, 日서 자궁근종 신약 ‘린자골릭스’ 개발·판매권 도입 appeared first on 코메디닷컴.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