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최고령 데뷔골’ 2위 주민규…싱가포르전 1골 3도움 활약(종합2보)

‘A매치 최고령 데뷔골’ 2위 주민규…싱가포르전 1골 3도움 활약(종합2보)

[서울=뉴시스]문채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스트라이커 주민규(울산HD)가 A매치(국가대표 간 경기) 데뷔골을 터뜨렸다.

주민규는 6일 오후 9시(한국시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

김도훈 감독이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주민규는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골까지 기록했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가던 전반 20분 주민규는 김진수(전북)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으로 방향을 돌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주민규는 A매치 데뷔 3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3월 ‘국가대표팀 최고령 최초 발탁(33세 333일)’을 달성한 주민규는 태국과의 3차전 홈 경기에 선발로 출격하며 ‘A매치 최고령 데뷔(만 33세 343일)’ 기록도 새로 세웠다.

주민규는 이날 경기에서 A매치 데뷔골까지 기록하면서 1950년 김용식이 기록한 39세 264일에 이어 ‘A매치 최고령 데뷔골’ 2위(34세 54일)에도 올랐다.

또한 최진철(34세 21일)이 2005년 세운 기록을 밀어내면서 ‘A매치 최고령 득점’ 8위에도 등극하게 됐다.

주민규는 2021시즌과 2023시즌 K리그1 득점왕에 오른 명실상부한 K리그 최고의 공격수다.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50골 이상을 기록하며 3년 연속 K리그1 베스트11에 선정되기도 했다.

파울루 벤투,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체제에서 외면받으며 대표팀과 연이 닿지 않았던 주민규는 지난 3월 황선홍호에 발탁되면서 생애 처음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3월 태국과의 두 차례 예선전에서도 공격수로서 자신의 능력을 여실히 보여줬음에도 골을 기록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던 주민규는 이날 데뷔골을 기록하며 한을 풀었다.

이날 주민규는 골 뿐만 아니라 도움도 3개나 기록하며 공격을 퍼부었다.

주민규는 이강인의 멀티골과 더불어 손흥민의 첫 번째 골까지 모두 관여하며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의 슛이 골키퍼의 손을 맞고 튕겨 나가자 공을 끝까지 쫓아가며 전반 9분 이강인의 선제골을 도왔다.

후반 6분엔 왼쪽 측면에서 신호를 보내는 손흥민을 발견하고 하프라인 뒤에서 길게 패스를 올려주기도 했다. 후반 8분 손흥민은 주민규가 건넨 공을 받아 싱가포르 수비수 4명을 제치고 골망을 흔들었다.

활발하게 활약하던 주민규는 후반 13분 황희찬(울버햄튼)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나갔다.

싱가포르전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한 주민규가 오는 1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6차전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l@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