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세 억만장자의 추악한 실체…40년 동안 성폭행

91세 억만장자의 추악한 실체…40년 동안 성폭행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국민 훈장까지 받은 91세 캐나다 억만장자가 40여 년 동안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구체적인 피해자 수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9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 필(Peel) 경찰은 지난 7일 오스트리아 출신 억만장자인 프랭크 스트로나크를 성폭행과 강제추행 등 5개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고 알렸다.

경찰은 “스트로나크가 조건부 석방된 상태다. 추후 법원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1명 이상”이라고 밝혔을 뿐 구체적인 피해자 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인원수를 모호하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스트로나크는 91세의 나이로 1980년대부터 지난해까지 성폭행을 저질러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스트로나크는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매그나’의 설립자로 캐나다 국민 훈장(Order of Canada)을 받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