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아이 유괴·살인한 범인…알고보니 만삭의 임신부

9살 아이 유괴·살인한 범인…알고보니 만삭의 임신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그녀가 죽였다’가 1997년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사건’의 숨겨진 진실을 파헤친다.

LG유플러스의 STUDIO X+U, MBC가 공동 제작한 크라임 팩추얼 시리즈 ‘그녀가 죽였다’ 5화에서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사건’ 피해 아동의 아버지 박용택 씨가 딸을 잃은 그날의 기억을 직접 전한다.

박씨는 첫딸에게 세상에서 제일 예쁜 이름을 주고 싶어 ‘초롱초롱빛나리’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혼자 잠을 자기 무섭다는 딸을 옆에 끼고 잘 정도로 딸에게 모든 것을 해주고 싶었던 다정한 아버지였다. 그러나 박 양은 만삭의 유괴범 전현주에 의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사건 현장을 분석했던 부검의 서중석은 “얼굴과 눈에 청 테이프가 붙여져 있었다”며 발견된 피해 아동의 처참한 모습을 설명했다.

당시 담당 검사였던 강신엽은 “얘기하기가 좀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이례적으로 자식의 부검 현장을 직접 본 박 씨는 “국과수를 갔다 왔는데도 죽었다는 생각이 안 들어서 안 울었다”고 밝혔다.

“근데 화장하러 딱 들어가는 순간부터 ‘이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꼭 내일 모레라도 올 것 같아서 눈물이 안 났는데 그걸로 영원히 끝나는 거니 그때야 눈물이 났다”며 딸을 보낸 그날을 힘겹게 떠올렸다. 다시금 눈물을 훔쳐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만삭의 몸으로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유괴범 전현주는 문예창작과 출신이었다.

전현주는 글 잘 쓰기로 유명했던 만큼 남다른 자필 진술서를 남겼다.

그의 자필 진술서를 본 범죄학자 박미랑은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쓴 소설을 읽는 듯한 기분이 든다”고 전했다.

표창원 범죄심리학자도 “기자가 사건 취재를 해서 쓴 기사처럼 아주 정연하다”고 설명했다.

임산부 혼자서 어떻게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것일지, 공범이 있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제기되는 가운데 전현주 진술서를 바탕으로 피해 아동과의 만남, 살인, 범행 후 이해할 수 없는 모든 행적이 공개된다.

‘그녀가 죽였다’ 5화 1~2부는 3~4일 오전 0시 U+모바일tv에서 무삭제판으로 독점 선공개된다. MBC에서는 오는 9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