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 삼성을 구한 난세영웅, 좌완 이승현

‘4연패’ 삼성을 구한 난세영웅, 좌완 이승현

자칫 잘못했다간 큰 슬럼프에 빠질 뻔했던 삼성. 하지만 선발진에서 난세영웅이 탄생하면서 4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좌완 이승현이 그 주인공이다.

이승현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시즌 11번째 맞대결에서 선발로 등판했다. 결과는 6이닝 4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키움 선발 헤이수스(5.1이닝 4실점)과의 맞대결에서도 판정승을 거뒀다.

시작은 다소 불안했다. 1회말 도슨과 송성문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2사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고영우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2회에도 2사 이후 김재현과 이재상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1, 2루 상황을 자초했다. 하지만 이주형을 2루수 땅볼로 막아내며 2번째 위기 상황에서도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