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남았네…중국, 12일 푸바오 대중에 공개

3일 남았네…중국, 12일 푸바오 대중에 공개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지난 4월 중국으로 돌아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오는 12일 대중에 공개된다.

9일 자이언트 판다보호연구센터는 웨이보를 통해 “2개월여의 격리와 과도기 적응을 거쳐 푸바오가 12일 판다센터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서 정식으로 대중과 만난다”고 밝혔다.

센터는 “12월 오전 9시30분(현지시각, 한국시간 10시30분) 판다센터 공식 웨이보, 후난 TV, 망고TV 등이 푸바오 대면식(공개행사)을 생중계한다”고 전했다.

또한 “푸바오의 대면식 안전 보장을 위해 워룽 선수핑기지는 11일 정오부터 오후 5시, 12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폐쇄할 예정”이라면서 “이후에는 정상적으로 방문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20일에 태어났다. 한국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로 출생 1354일 만인 4월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과 외부인이 먹이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확산하면서 푸바오가 ‘비공개 접객 행위’에 이용됐다는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판다보호연구센터는 푸바오 영상을 날마다 공개하면서 의혹을 잠재우는데 주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