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끊은 두산 이승엽 감독 “연패 탈출 의지가 느껴진 경기”

3연패 끊은 두산 이승엽 감독 “연패 탈출 의지가 느껴진 경기”

[창원=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3연패에서 탈출한 뒤 “모두가 똘똘뭉쳐 만든 승리”라며 박수를 보냈다.

두산은 4일 창원NC파크에서 벌어진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4-1로 승리했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3연패를 끊고 분위기 반등의 발판을 놨다. 33승 2무 27패가 된 두산은 4위를 유지했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최준호가 5이닝 2피안타 1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두산은 흐름을 내주지 않기 위해 아낌없이 불펜을 쏟아부었다.

6회말 등판한 최지강이 볼넷 2개를 주며 흔들리자 김택연을 투입했다.

김택연이 위기를 넘기면서 실점하지 않았고, 두산은 7회 선취점을 내는데 성공했다. 7회초 1사 후 좌월 2루타를 때려낸 이유찬은 조수행이 삼진을 당하는 순간 3루를 훔쳤고, NC 김형준의 송구 실책을 틈 타 홈까지 들어갔다.

두산은 1점차 리드를 지키기 위해 이후에도 반 박자 빠른 투수 교체를 가져갔다.

김택연이 7회말 연속 볼넷을 헌납하자 곧바로 이병헌을 마운드에 올렸다. 7회말 2사 만루의 위기에서는 김강률이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무리 투수도 일찍 투입했다. 8회말 2사 1, 2루의 위기에 홍건희가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홍건희는 박세혁을 삼진으로 잡고 위기를 넘겼지만 9회말 동점 점수를 줬다. 김휘집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희생번트를 허용한 홍건희는 권희동, 박건우에 연속 안타를 맞고 1실점했다.

연장으로 끌려들어갔지만 타선이 뒷심을 발휘했다. 10회초 1사 1, 3루에서 김재호가 내야안타를 쳐 리드를 다시 가져간 두산은 김기연, 전민재의 우전 적시 2루타가 터지면서 4-1로 달아났다.

연장 10회말 등판한 이영하는 1이닝을 삼자범퇴로 끝내고 팀 승리를 지켜 2021년 10월 17일 잠실 KIA 타이거즈전 이후 961일 만에 세이브를 신고했다.

경기를 마친 뒤 이 감독은 “야수진과 투수진, 최고참과 막내 할 것 없이 모두가 똘똘 뭉쳐 만들어낸 귀한 승리”라며 “연패 탈출에 대한 두산 구성원 모두의 의지가 느껴진 경기였다”고 칭찬했다.

이 감독은 “선발 투수 최준호를 시작으로 오랜만에 세이브를 기록한 이영하까지 투수진 모두 고생 많았다”며 “야수 중에서는 7회 9구 승부 끝에 2루타를 치고 후속타에 기민하게 홈까지 파고든 이유찬의 활약이 컸다”고 평가헀다.

이어 “연장 승부에서 진가를 발휘한 양의지와 양석환, 김재호의 역할도 결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