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페루 외교장관, 北위협 ‘규탄’…기후변화 협력 협정 서명

한-페루 외교장관, 北위협 ‘규탄’…기후변화 협력 협정 서명

[서울=뉴시스] 변해정 기자 = 한국과 페루 외교장관이 9일 서울에서 만나 경제·통상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남 오물풍선 살포를 비롯한 북한의 잇단 평화 위협 행위에 대해서도 함께 규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열 장관은 이날 오후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하비에르 곤잘레스-올라에체아 프랑코 페루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에 가진 한-페루 정상회담 이후 첫 외교장관 간 대면 만남이다.

조 장관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서 지속적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페루와의 협력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곤잘레스-올라에체아 장관은 그간 한-페루 협력 관계 발전을 목격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윤석열 대통령 앞 디나 볼루아르테 페루 대통령 명의의 오는 11월 APEC 정상회의 초청 및 페루 공식 방문 초청장을 전달했다.

올해 APEC 의장국은 페루이며 우리나라도 내년 의장국 수임을 위한 준비를 시작한 상태다. 조 장관이 페루의 의장국 수임 경험 전수를 기대한다고 하자 곤잘레스-올라에체아 장관은 양국 협력을 통해 한국이 올해 페루 정상회의 성과를 승계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양 장관은 2011년 한-페루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80% 이상 확대된 교역·투자 및 페루 내 한국 기업들의 활동이 활발해졌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태평양동맹(PA) 준회원국 가입에 대한 페루 측의 지지와 페루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에 대한 한국 측의 지지도 재확인했다.

조 장관은 또 양국 간 인프라 협력의 상징으로서 마추픽추의 관문이 될 ‘친체로 신공항 건설사업'(5억7000만 달러)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페루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고, 곤잘레스-올라에체아 장관은 순조로운 완공을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화답했다.

조 장관은 최근 해군 함정과 육군 장갑차 등 양국 간 방산 협력이 크게 강화됐다며 페루 정부가 추진 중인 신형 전투기 도입 사업에 우리 기업의 FA-50(경공격기)에 대한 페루 측의 관심도 요청했다.

곤잘레스-올라에체아 장관은 한국의 전기차 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페루를 포함한 안데스 공동체 지역의 풍부한 노동력과 시장 규모가 한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투자를 요청했다. 양국 간 교류 확대를 위해 페루 일반 여권 소지자를 대상으로 전자여행허가제(K-ETA) 면제 적용도 요청했다.

특히 양 장관은 기후변화의 심각한 영향이 앞으로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대한민국과 페루 공화국 간 기후변화 협력을 위한 협정’에 서명했다.

이 협정은 파리협정 제6.2조상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의 이행을 위한 중요한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양국의 기후변화 적응 역량 강화와 지속가능한 저탄소 및 회복력 있는 경제로의 전환 지원을 목표로 한다.

양국은 이 협정을 바탕으로 에너지·산업·교통·농업 분야의 저탄소 전환 가속화, 기후 관련 정책·기술 교류, 역량 강화 활동 등 기후변화 관련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조 장관은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 등 일련의 도발로 우리 국민들에게 실제적인 피해와 위협을 가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정당한 대북 대응조치를 설명했다. 러시아와의 불법적 군사협력 등으로 전 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페루 측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지도 당부했다.

이에 곤잘레스-올라에체아 장관은 페루는 자유·평화·민주주의의 공동 가치를 지지하는 국가로서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안정 증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