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5억 반지·2억 외제차 프러포즈 선물”

한채영 “5억 반지·2억 외제차 프러포즈 선물”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배우 한채영(43)이 억대 프러포즈 선물을 받았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한채영과 배우 이병준, 개그맨 임우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결혼 17년 차가 된 한채영은 “여전히 행복하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MC 이상민은 “억소리 나는 프러포즈가 화제였다. 한채영이 결혼 당시 5억 반지와 2억 외제차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담동 숍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을 때 꽃다발이 연속해서 왔다고 하더라”며 궁금해했다.

한채영은 “꽃다발에 박스 같은 게 있었는데 그걸 열어 보니 차 키가 있었다. 쪽지를 받고 나가 보니 리본 달린 차가 있었다. 그 뒤에 트렁크를 열자 풍선이 나오고 그 중간에 반지 케이스가 있었다. 반지 케이스를 드는 순간 남편은 숍 안으로 도망가 있더라”고 회상했다.

결혼 초 한채영의 남편이 돌싱이라는 루머가 있었다고. 한채영은 “왜 해프닝이 생겼냐면 예전에 야구게임을 보러 간 적이 있는데 저랑 남편, 친언니랑 조카도 함께 갔다. 조카가 남편을 너무 좋아해서 남편 옆에 앉아 있고, 제 옆에 언니가 있었는데 사진에는 언니가 없고 셋만 찍혔다”고 밝혔다. “그 조카가 고3이다. 요새 장난으로 ‘너 때문에 결혼 두 번 한 사람 됐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채영은 2007년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2013년 첫 아들을 품에 안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