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북중미 월드컵 편히 가려면 중국 꺾어야

한국 축구, 북중미 월드컵 편히 가려면 중국 꺾어야

 
한국 축구가 중국과 격돌한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마지막 경기인 6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22승 13무 2패로 압도하고 있다. 지난 6일 싱가포르 원정을 떠난 5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두며 조 1위로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큰 부담 없이 중국전에 나선다. 

3차 예선 ‘톱 시드’ 받으려면 중국전 이겨야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