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성인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서 음주…징계절차 착수

피겨 성인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서 음주…징계절차 착수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피겨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에 술을 마친 것으로 드러나 국가대표 자격이 임시 정지됐다.

10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기간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숙소에서 여러 차례 음주한 사실이 확인됐다.

만취해 소란이나 난동을 피운 건 아니지만 연맹 강화훈련 지침상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또 훈련 기간 여자팀 숙소를 방문한 남자 선수도 역시 국가대표 자격이 정지됐다.

연맹은 이달 내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빙상연맹은 2026 밀라노·코르티나 담페초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사상 처음으로 피겨 국가대표팀의 해외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하지만 음주 일탈과 징계 등으로 빛이 바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