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룰라와 통화 “스위스 평화회의 러시아 측 입장 설명”

푸틴, 룰라와 통화 “스위스 평화회의 러시아 측 입장 설명”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스위스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국제평화회의’를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이 러우전쟁의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룰라 대통령과 통화하고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상황을 논의하면서 곧 스위스에서 열리는 이른바 평화회의에 대한 러시아 측의 원칙적인 접근 방식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대해 룰라 대통령은 브라질과 중국의 잘 알려진 공동 이니셔티브에 반영된 우크라이나 분쟁의 평화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데 기여하겠다는 열망을 표명했다”고 부연했다.

이달 15~16일 스위스 루체른 뷔르겐슈톡 리조트에서 첫 정상급 우크라이나 국제평화회의가 열린다. 주최국인 스위스는 160개국에 초청장을 발송했는데, 러시아엔 보내지 않았다. 현재까지 90여개국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중국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동등하게 참여해 모든 평화적 해법을 열어 놓고 논의해야 한다면서 이런 요건이 충족되지 않은 이번 회의엔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러시아는 이 회의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일방적인 평화구상에 기반하며, 러시아를 압박하기 위한 용도일 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러시아는 더 나아가 ‘글로벌 사우스’ 국가 등에도 불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과 룰라 대통령은 양국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크렘린궁은 “양국 정상은 모든 주요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하기로 했다”면서 “특히 올해 러시아는 브릭스(BRICS), 브라질은 주요 20개국(G20) 의장국을 맡고 있는 점을 고려해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