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韓, 우크라 무기 직접공급 안 해 높이 평가…관계 악화 않길”(종합)

푸틴 “韓, 우크라 무기 직접공급 안 해 높이 평가…관계 악화 않길”(종합)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양국 관계가 악화하지 않길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다.

5일(현지시각)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계 통신사 간부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 지도부의 업무에 러시아 혐오적인 태도가 없음을 알 수 있다”며 “분쟁 지역에 대한 직접적인 무기 공급이 없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과 러시아 관계가 악화되지 않길 매우 희망한다며 “한반도 전체와 관련한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한 우리의 관심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로 양국 무역 및 경제 관계에 부정적인 관계를 초래하고 있다며 유감도 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린 지난 수십년 동안 달성한 관계가 미래에 회복되고 적어도 부분적으로 보존되길 매우 희망한다”고 했다.

다만 “한국은 알려진 바와 같이 많은 협력 분야에서 문제를 일으켰다”며 한국에 갈등 책임을 돌렸다. 구체적인 사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건 우리의 선택이 아니다. 한국 지도부의 선택이다”라며 “우리 입장에선 채널은 열려 있다. 우린 준비돼 있다”고 압박했다.

한국과 러시아는 2022년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왔다. 한국은 대러 제재에 동참하되, 러시아가 레드라인으로 세운 우크라이나 무기 직접 공급은 피해 왔다.

하지만 지난 3월 말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위원회 전문가패널 활동 연장 결의안을 거부하면서 갈등이 불거졌고, 우리 정부가 안보리 제재 위반을 근거로 러시아에 독자 제재를 내리자 크게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