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본부장, 싱가포르서 IPEF 청정경제·공정경제 협정 서명

통상본부장, 싱가포르서 IPEF 청정경제·공정경제 협정 서명

[세종=뉴시스]손차민 기자 =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청정경제(필라3), 공정경제(필라4) 협정에 서명했다.

산업부는 5일(현지시각)부터 이틀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IPEF 장관회의 및 청정경제 투자자 포럼에 정인교 본부장이 참석했다고 6일 밝혔다. IPEF 14개국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지난해 타결된 공급망·청정경제·공정경제 협정의 본격적인 이행과 구체적인 프로젝트 발굴 촉진을 위해 개최됐다.

우선 IPEF 장관회의에서는 정 본부장,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사이토 겐 일본 경산성 대신 등 14개국 장관이 지난해 11월 타결된 청정경제 협정, 공정경제 협정에 서명했다. 더욱이 제1차 공급망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하기로 협의했다.

정 본부장은 별도 양자 면담도 가졌다. 러몬도 장관과 청정전기·소형모듈원자로(SMR) 등 청정경제 협력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했다.

간킴용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장관과는 한-싱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과는 ‘파리협정 제6조 이행에 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며 기업들의 해외 탄소 감축사업 및 공급망 협력사업 추진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청정경제 투자자포럼’에는 인태지역 정부, 투자사 및 기업 관계자 등이 300명 이상이 참여했다.

한국의 국민연금, 우정사업본부, 하나금융투자, 미국의 KKR, 블랙록, 호주의 맥쿼리 등 IPEF 14개국을 대표하는 103개 투자사가 한자리에 모였다. 태양광·바이오매스·수소 등 총 72개, 230억 달러(약 3조원 이상) 규모의 청정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회도 개최됐다.

인도-태평양 100대 기후테크 스타트업에 피엠그로우(전기차 배터리 대여·진단 기업), 60Hertz(분산 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 기업) 등 우리 스타트업 10개사가 포함돼 현장에서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정 본부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IPEF가 실제 작동하고 있으며 역내 기업·투자자 등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인태 지역 내 주요 프로젝트 수주와 현지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rming@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