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텀-돈치치의 엇갈린 희비, 그래도 승리는 셀틱스

‘전통의 명가’ 보스턴 셀틱스가 2023-2024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에서 쾌조의 2연승을 내달리며 통산 18번째 우승을 향한 청신호를 밝혔다. 보스턴은 6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 NBA 파이널 2차전 홈경기에서 댈러스 매버릭스를 105-98로 제압했다.
 
앞서 보스턴은 7일 열린 1차전에서도 댈러스를 18점차(107-89)로 완파한 바 있다. 2연승을 거둔 보스턴은 13일부터 댈러스의 홈구장인 텍사스주 댈러스의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로 자리를 옮겨 3차전을 치르게 된다.
 
NBA 동부지구의 보스턴은 서부의 LA 레이커스와 함께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통산 17회 우승으로 공동 최다우승 기록을 보유한 명문팀이다. 컨퍼런스(11회)와 디비전(34회) 우승 역시 동부 최다 기록이다.
 
특히 최전성기였던 1950-60년대에는 전무후무한 파이널 8연패(1959-1966)의 금자탑을 쌓기도 했다. 1980년대에는 래리 버드라는 걸출한 백인 스타를 앞세워 흑인 스타의 대표주자였던 매직 존슨의 LA 레이커스와 ‘역대 최고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NBA의 중흥을 이끌기도 했다. 버드를 비롯하여 빌 러셀, 존 하블리첵 등 등번호가 영구결번으로 지정된 레전드 선수만 무려 21명에 이른다.
 
하지만 보스턴의 영광은 대부분 1980년대 중반 이전에 쌓은 기록이었다. 보스턴의 마지막 전성기이자 파이널 우승은 케빈 가넷-레이 앨런-폴 피어스의 빅3가 활약했던 2007-08시즌으로 벌써 16년 전이다. 미지막 파이널 진출은 2년전인 2021-22시즌이었으나 스테판 커리를 앞세운 골든스테이트의 벽을 넘지못하고 준우승에 그쳤다. 최대 라이벌로 꼽히던 LA 레이커스가 2000년대 이후에도 6번의 우승을 추가하며 꾸준히 보스턴을 따라잡아왔던 것과 비교된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