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LG전서 ABS 추적 카메라 이상…5회초부터 작동 재개(종합)

키움-LG전서 ABS 추적 카메라 이상…5회초부터 작동 재개(종합)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 추적 카메라에 문제가 발생하며 주심이 직접 스트라이크, 볼 판정을 내렸다.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LG전에서 3회초 도중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박종철 2루심은 마이크를 잡고 “추적 카메라에 문제가 생겨 작동하지 않는다. 복구가 될 때까지 주심이 자체 판정을 내린다”고 전했다.

ABS는 경기장에 설치한 카메라로 투수의 공 궤적을 추적해 기계가 스트라이크 존 통과 여부를 판정하는 시스템이다. 심판이 기계의 판정을 이어폰으로 수신해 판정을 내린다.

그러나 ABS 추적 카메라가 고장나며 함지웅 주심이 3회초 2사 1, 2루 상황부터 4회말까지 직접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했다.

올 시즌 경기 도중 ABS 수신기에 이상이 생긴 사례는 있었으나 ABS 추적 카메라가 작동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판진은 5회초를 앞두고 ABS 기계의 작동 재개를 선언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ABS 카메라의 하드웨어 문제다. 세부적인 문제는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