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장대일, 건설노동자 근황 “사업실패 후 폐인”

<div>축구선수 장대일, 건설노동자 근황 “사업실패 후 폐인”</div>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전 축구 국가대표 장대일(49) 근황이 공개됐다.

6일 방송한 MBN ‘특종세상’에선 장대일이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제 나이가 쉰”이라며 “현장 일을 하다 보니 아저씨가 다 됐다. 힘든 일이지만 땀 흘리는 게 좋아서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대일 아버지는 영국인, 어머니는 한국인이다. 최초로 축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된 혼혈선수다.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활약했다. 은퇴 후 연예계에 진출했고, 사업도 병행했다. “2년간 장사가 잘됐다”며 “그때 연예계 관계자, PD, 배우들을 많이 만났다. 연예 기획사 사장님이 제안해 방송국 가서 예능 찍고, 다시 돌아와서 장사를 했다”고 회상했다.

동업자 배신으로 사업을 접었다고 털어놨다. “은퇴할 나이도 아닌데 마음 먹고 나왔다”며 “돈이 많았지만, 다 날렸다. 저렴한 월셋집에서 정말 아무것도 안 하고 소주 한 잔 먹고 자는 폐인생활을 1년 정도 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