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싱가포르 원정 마치고 귀국…중국전 준비 돌입

축구대표팀, 싱가포르 원정 마치고 귀국…중국전 준비 돌입

[인천공항=뉴시스] 하근수 기자 = 김도훈호 축구 국가대표팀이 싱가포르 원정을 완승으로 마치고 귀국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7-0으로 승리했다.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핵심 이강인(PSG)이 멀티골을 넣은 가운데 주민규(울산), 배준호(스토크), 황희찬(울버햄튼)이 골 잔치를 벌이며 대승을 거뒀다.

승점 13(4승 1무)으로 C조 선두를 굳힌 한국은 오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중국과의 대회 6차전 홈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현재 C조 2위는 중국(승점 8), 3위는 태국(승점 5), 4위는 싱가포르(승점 1)다.

한국은 최종 예선 진출을 달성했지만 중국전 승리가 절실하다.

한국(23위)은 4월 FIFA 랭킹에서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어 아시아 국가 중 3위를 기록 중이다.

아시아 3위 자리를 유지해야만 3개 조로 나뉘어 진행하는 최종 예선에서 톱시드인 일본, 이란을 피해 비교적 수월하게 월드컵에 나설 수 있다.

하지만 FIFA 랭킹 24위인 호주와 포인트 차이가 크지 않아 중국전 결과에 따라 순위기 바뀔 수도 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은 이날 귀국 이후 휴식을 할 예정이다. 이튿날인 8일 경기도 고양시의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재소집해 회복 훈련으로 중국전을 준비한다.

특히 회복 훈련은 팬들이 참여하는 오픈 트레이닝으로 진행된다. 김도훈호는 총 300명의 팬과 호흡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atriker22@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