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출신 키움 원성준, 2경기 만에 역전 홈런 폭발

최하위 키움이 안방에서 삼성을 상대로 짜릿한 재역전 승리를 연출했다.

홍원기 감독이 이끄는 키움 히어로즈는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홈런 2방을 포함해 장단 12안타를 때려내며 7-5로 승리했다. 삼성을 3연패의 늪에 빠트리며 연패에서 탈출한 키움은 이날 LG 트윈스에게 7-8로 패하며 4연패와 함께 9위로 떨어진 kt 위즈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줄이며 3일 만에 4할 승률을 회복했다(24승36패).

키움은 선발 조영건이 5이닝 동안 10피안타5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3번째 투수 오석주가 1이닝 무실점으로 프로 데뷔 첫 승을 챙겼고 ‘초보 마무리’ 주승우도 시즌 7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송성문이 4안타, 이용규와 김건희가 멀티히트를 기록한 가운데 작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조차 받지 못한 선수가 이날 경기의 영웅이 됐다. 7회 역전 결승 3점홈런을 작렬한 jtbc 야구예능 <최강야구> 출신의 원성준이 그 주인공이다.

<최강야구> 출신 선수들의 쏠쏠한 활약

<최강야구>는 은퇴 선수들이 고교, 대학, 독립리그 등 아마추어 팀들과 리그 형식으로 대결을 벌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야구예능이다. 실제로 적지 않은 야구팬들이 KBO리그가 없는 월요일에 <최강야구>를 통해 허전함을 달래고 있다. 특히 올 시즌엔 작년까지 최강 몬스터즈 소속으로 활약했던 아마추어 출신 선수들이 프로에 진출해 쏠쏠한 활약을 해주고 있어 야구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주고 있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