첸백시 소속사 “이승기도 정산 문제 겪어…SM 전면전 용기 필요”

첸백시 소속사 “이승기도 정산 문제 겪어…SM 전면전 용기 필요”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그룹 ‘엑소’ 첸백시(첸·백현·시우민) 측이 SM엔터테인먼트와 전면전에 나서겠다고 공표했다.

10일 서울 중구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첸백시 소속사 아이앤비100(INB100)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차가원 회장과 김동준 아이앤비100 대표, 법률대리인 린 이재학 변호사가 참석했다.

김동준 대표는 SM C&C 대표를 역임했던 인물이다. 현재 원헌드레드의 자회사인 빅플래닛메이드와 아이앤비100 양사 대표를 맡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연 것에 대해 “엔터 산업 발전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제가 35년간 엔터계에 몸담아온 저로서도 SM이라는 대형기획사 전면에 나서는 기자회견을 보지 못했다. 우리로서는 용기가 필요했고 절박했다”고 말했다.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소속 아티스트들이 부당한 조건 요구받는 일 없어야 한다. 다른 아티스트들도 본업에만 충실할 수 있도록 정산을 비롯한 계약 내용 정확히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 아티스트인 이승기가 전 소속사와 정산 문제 겪었다. 이런 면에서 우리는 아티스트 편에 서서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K팝이 전 세계 사랑받고 있는 상황에서 모든 기획사들이 높아진 콘텐츠 수준만큼 시스템 명확해지길 바란다”고 했다.

아이앤비100 측은 지난해 첸백시와 SM이 합의한 내용 중 음원 음반 유통 수수료 5.5% 조건을 이행하고 있지 않아, SM에게 아티스트 개인 활동 매출의 10%를 내놔야 하는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부당함에 대한 내용 증명을 보냈지만 SM은 2개월 넘게 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