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신인 때 못생겼다는 말 들어, 상처 안됐다”

<div>천우희 “신인 때 못생겼다는 말 들어, 상처 안됐다”</div>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배우 천우희가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천우희는 최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피디씨’ 영상에서 신인 시절을 떠올리며 “제작진들이 저에게 너무 시네마적인 얼굴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일반적인 역할들이 잘 안 들어 왔다”고 했다.

영화 ‘써니'(2011)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던 천우희는 “그 때만 해도 사람들이 저 보고 ‘예쁘지 않다’고 얘기를 했다. 근데 그게 전혀 저한테는 상처가 안됐다”고 했다.

“남들이 못생겼다는 듯 이야기를 해도 그런 거에 별로 흔들림이 없었다”며 “왜냐면 나는 내 강점이 무언지 알고, 오히려 ‘이 마스크가 더 좋은 얼굴, 배우의 얼굴이라는 걸 보여주겠다’는 포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1987년생인 천우희는 2004년 영화 ‘신부수업’으로 데뷔했다. 2014년 영화 ‘한공주’를 통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곡성'(2016), 드라마 ‘멜로가 체질'(2019) ‘The 8 Show'(2024) 등 다수의 작품에서 호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