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소설가로 英 옥스퍼드대 강단 선다

차인표, 소설가로 英 옥스퍼드대 강단 선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배우 차인표가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에서 열리는 한국 문학 페스티벌에 소설가 자격으로 초청됐다.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조지은 교수 연구팀은 오는 28일(현지시간) ‘제1회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Korean Literature Festival)’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열릴 예정이다. 주목할만한 한국 작가를 초청해 작품 세계를 들어보는 자리로, 주요 작품을 영어와 독일어·프랑스어로 번역하는 계획도 발표한다.

차인표는 옥스퍼드 한국문학 페스티벌의 첫번째 초청 작가로 선정됐다. 그는 이날 본인 소셜미디어에 “작가는 발견된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고 적었다. “오래전 쓴 소설을 읽고 저를 초청해준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의 조지은 교수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 무엇보다 독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오늘예보'(2011),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2021), ‘인어 사냥'(2022) 등 장편 소설 3편을 펴냈다.

2009년 펴냈던 첫 장편 ‘잘가요 언덕’은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으로 제목을 바꿔 재출간됐다. 이 소설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뤘다.

고국을 떠나 70년 만에 필리핀의 한 작은 섬에서 발견된 쑤니 할머니의 젊은 시절을 담은 이야기다. 차인표는 유려한 필치로 아직도 치유되지 않은 민족사의 상처를 풀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