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사직에도 지켰던 응급실…18일엔 의협-의학회와 함께

집단사직에도 지켰던 응급실…18일엔 의협-의학회와 함께
집단사직에도 지켰던 응급실…18일엔 의협-의학회와 함께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응급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의료계의 대정부 강경투쟁 기조가 확산하는 가운데, 전공의 진단 사직에서도 응급실을 지켰던 대한응급의학회가 오는 18일에는 의료계와 뜻을 함께 하겠다고 선언했다.

대한응급의학회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오는 18일 개최 예정인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발표했다.

학회는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의학회의 의료계 대의를 적극 지지하며, 의과대학생, 전공의, 전임의 선생님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면서 “정부는 의사협회와 대한의학회를 중심으로 한뜻으로 모아진 의료계 의견을 경청해 주시고 국민을 위한 전향적인 의료 정책을 속히 결단하여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학회는 오는 18일 총궐기대회 동참이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진료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응급환자와 가족들의 곁을 지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응급의료체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우리의 역할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의료공백 사태를 우려하는 환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성명서에서 학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 정책 추진으로 말미암아 발생한 응급의료의 어려움과 불편에 대하여 국민 여러분들, 특히 응급환자와 가족들의 걱정과 불안, 안타까운 마음에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최일선에서 애끓는 마음으로 응급의료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10일 응급의학회 성명서 전문이다.

< 대한응급의학회 성명서 >

대한응급의학회는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의학회의 의료계 대의를 적극 지지하며, 의과대학생, 전공의, 전임의 선생님들의 의견을 존중합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하여 진료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응급환자와 가족들의 곁을 지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응급의료체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우리의 역할을 다하며,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와 긴밀히 협조하며 6월 18일 개최 예정인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도 적극 참여하겠습니다.

정상적인 의과대학생 교육과 충실한 전공의 수련이 불가능한 정도의 대규모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일방적인 의료 정책 추진으로 말미암아 발생한 응급의료의 어려움과 불편에 대하여 국민 여러분들 특히 응급환자와 가족들의 걱정과 불안, 안타까운 마음에 충분히 공감합니다.

응급의료인력 부족으로 위태한 응급의료 현장에서, 100여일을 지나도록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최일선에서 애끓는 마음으로 응급의료에 임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의학회를 중심으로 한뜻으로 모아진 의료계 의견을 경청해 주시고, 국민을 위한 전향적인 의료 정책을 속히 결단하여 주실 것을 촉구합니다.

2024년 6월 10일

대한응급의학회

The post 집단사직에도 지켰던 응급실…18일엔 의협-의학회와 함께 appeared first on 코메디닷컴.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