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찰, “지린시서 미국인 강사 4명 칼찌른 용의자 1명 체포”

중국 경찰, “지린시서 미국인 강사 4명 칼찌른 용의자 1명 체포”

[베이징=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중국 공안 경찰은 중국 북동부 지린시에서 중국 대학 단기 교환수업 중의 미국 아이오와주 코넬대학 강사 4명을 칼로 찌른 용의자 한 명을 붙잡았다고 11일 중국 관리들이 말했다.

지린 시 경찰당국은 쿠이라는 성의 55세 남성이 전날 공원에서 걷던 중 외국인 한 명과 부딪혔으며 이에 쿠이가 그 외국인과 같이 있던 다른 세 명의 외국인을 칼로 찔렀다고 말했다. 쿠이는 이때 사건에 개입하려는 중국인 한 명도 찔렀다는 것이다.

공격을 당한 코넬 대학의 강사들은 지린시 베이화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고 코넬 대학 측이 말했다.

부상자들은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중국 외교부의 린지안 대변인이 11일 정기 브리핑에서 밝혔다.

경찰은 지린시 베이샨 공원에서 벌어진 공격을 초기 조사에서 볼 때 다른 사건과 연관이 없는 고립된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조사는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강사들이 속한 미국 코넬 대학의 조너선 브랜드 총장은 성명으로 강사 4명은 베이화 대학 정규교수 1명과 공원에 있던 중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다. 베이화 대학은 지리시 광역권에 소재하며 지린시는 베이징에서 북동쪽으로 1000㎞ 떨어져 있다. 10일(월)은 중국 공휴일이었다.

미 국무부는 보도문으로 이 칼찌름 공격 보도를 알고 있으며 상황을 모니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 뉴스는 중국 당국에 억제 당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민감하다고 판단되면 어떤 정보든 정부가 통제한다. 뉴스 매체들은 이 사건을 보도하지 않았다.

일부 소셜 미디어 계정이 이 공격에 관한 해외 언론 보도를 올렸으나 관련된 해시태그는 주요 포털에서 봉쇄되었고 사진과 비디오는 즉시 사라졌다.

코넬 대학 대변인은 이메일로 대학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보를 계속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