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 선발 누가 나서나…후보군에 대거 기회?

중국전 선발 누가 나서나…후보군에 대거 기회?

[서울=뉴시스] 하근수 기자 = 김도훈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이 파격적인 신예 발탁과 기용을 보여준 가운데 중국전에 선발로 나설 선수는 누가 될지 관심이 모인다.

한국은 지난 6일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7-0으로 대승을 거뒀다.

김 감독은 김민재(뮌헨), 설영우(울산), 조규성(미트윌란)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가능한 한 기존 주축들을 활용해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최전방은 손흥민(토트넘), 주민규(울산), 이강인(PSG)이 책임졌다. 중원에선 이재성(마인츠), 정우영(알칼리즈), 황인범(즈베즈다)이 버텼다. 포백은 김진수(전북),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황재원(대구)이 구성했다. 골문은 조현우(울산)가 지켰다.

한국은 싱가포르와 객관적인 전력 차이를 고려하더라도 눈에 띄게 가벼운 몸놀림과 날카로운 공격으로 상대를 압도한 끝에 대승을 거뒀다.

이달 생애 처음 태극마크를 단 선수 7명 중 황재원은 선발로, 박승욱(김천), 배준호(스토크), 오세훈(마치다)은 교체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벤치에 머문 최준(서울), 하창래(나고야), 황인재(포항)는 중국전을 기약했다.

다만 싱가포르전과 마찬가지로 중국전도 로테이션보다는 정예 선수들로 출격할 가능성이 높다.

승점 13(4승 1무)으로 선두를 확정한 한국은 중국전 결과와 관계없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 지었지만 톱시드를 확보하기 위해 승리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승점 3점을 따는 데 집중하겠다”고 부임 당시 밝힌 김 감독은 싱가포르전 완승 이후 “1포트에 꼭 들어야 하는 마지막 목표가 남았다. 마지막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라며 중국을 상대로 총력전을 예고했다.

따라서 부상을 비롯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손흥민, 이강인, 이재성, 황인범 등 주축들이 중국전도 선발로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 감독이 변화를 꾀할 수 있는 포지션은 중앙과 오른쪽 측면 수비다.

지난 싱가포르전에서는 권경원과 조유민이 중앙에 포진했고 오른쪽 측면은 황재원이 맡았다.

중앙 수비의 경우 일본 프로축구 J1리그에서 두각을 드러낸 하창래와 프로축구 K리그1 김천 돌풍의 주역 박승욱이 경쟁한다.

오른쪽 측면은 포백 전술 이해도가 높은 최준과 중앙은 물론 측면까지 소화할 수 있는 박승욱이 부름을 기다린다.

김 감독은 “상대가 강하고 약하고를 떠나 우리 경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 한국 축구가 위기라고 하지만 선수들은 기회로 삼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우리 경기를 하는 데 초점을 두겠다”며 중국전 승리를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triker22@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