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휠체어농구대회, 250여명 참가… 6일부터 닷새간 열린다

국내에서 열리는 휠체어 농구대회 중 가장 큰 규모인 ‘제20회 우정사업본부장배 전국휠체어농구대회’가 오는 6일부터 10일까지 닷새 동안 서울 송파구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총 18개 팀 250명의 선수단이 참여해 뜨거운 열정과 투지로 코트를 달굴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조해근)는 4일 이같이 알리면서 “‘연세이글스’팀과 ‘고양파이브휠스’팀의 개막전 첫 경기를 시작으로 총 28경기가 치러지며, 남자 1부(실업팀) 6팀, 남자 2부(일반팀) 8팀, 여자부(일반팀) 3팀, 이상 3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고 밝혔다. 

닷새 간의 열띤 경기 끝에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과 대회 MVP와 Best 5에 선정된 선수에게는 총 199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된다. 

이번 휠체어농구대회의 모든 경기는 입장료 없이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인증 이벤트를 통해 BTS 우표 등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우체국공익재단 홈페이지(www.kopf.or.kr)와 대한장애인농구협회 홈페이지(www.kwbr.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