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생선 통째로 먹은 여성 사망 위험 줄어든다

작은 생선 통째로 먹은 여성 사망 위험 줄어든다

[서울=뉴시스]박은영 인턴 기자 = 빙어나 멸치 등 작은 생선을 통째로 자주 먹으면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고야대 의대 연구팀은 작은 생선을 통째로 섭취하는 것과 사망 위험 사이 연관성을 살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본인은 뱅어나 빙어, 전갱이, 정어리 등 작은 물고기를 즐겨 먹는다. 특히 작은 생선의 뼈와 내장을 통째로 섭취할 경우 칼슘, 마그네슘, 비타민 A와 D 등 미량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어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연구팀은 35~69세 일본인 8만802명(남성 3만4555명, 여성 4만6247명)을 대상으로 작은 생선 섭취 빈도에 따라 네 그룹으로 나눈 뒤 9년간 추적 관찰했다.

일본의 다시설 공동 대규모 코호트 연구(J-MICC) 데이터를 사용해 작은 생선 섭취와 암이나 기타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간 연관성을 살폈다.

관찰 기간 확인된 사망 사례는 2482건이었다. 그중 약 60%인 1495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연구 결과 작은 생선을 한 달에 1~3회 이상 먹은 여성이 작은 생선을 섭취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암이나 다른 원인으로 인한 사망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은 생선을 한 달에 1~3회, 주 1~2회, 주 3회 이상 먹은 여성은 이를 섭취하지 않은 여성보다 사망 위험이 각각 32%, 28%, 31% 낮았다.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각각 28%, 29%, 36%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남성도 여성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다만 남성의 경우 작은 생선 섭취와 사망 확률 간 상관관계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여성에서 작은 생선 섭취와 암이나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확률 간 연관성이 관찰됐다”며 “이는 초경 연령, 출산 횟수, 폐경 상태 등 여성의 특정 요인을 보정한 후에도 유지됐다. 작은 생선은 비타민 A와 D, 마그네슘 등 미량 영양소의 균형 잡힌 섭취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공중 보건 영양(public health nutrition)에 지난달 3일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ey2001@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구독을 신청하면 최신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