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 감독 김도훈의 재발견, 신의 한 수 되나

싱가포르전 대승을 이끈 김도훈 축구대표팀 임시 감독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축구가 다급한 상황에서 ‘소방수’ 역할로 투입된 임시 사령탑이었지만, 결과적으로 김도훈 감독과 대표팀 모두에게 ‘신의 한수’가 되어가는 분위기다.

김도훈 감독은 1990년대 한국축구를 대표하는 스트라이커 출신이다. K리그 성남과 전북, J리그 빗셀 고베 등에서 맹활약했고 특히 성남 시절에는 K리그 3연패와 득점왕, MVP를 모두 휩쓸기도 했다. 국가대표에서도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도 출전하는 등 A매치 72경기에서 30골을 기록할만큼 활약했다. 하지만 하필 당시 A대표팀에서는 황선홍-최용수-안정환 등 뛰어난 공격수들이 많았던 탓에 만년 3-4인자에 머물러야 했다.
 
은퇴후에는 성남-강원-U20 대표팀 코치를 거쳤고, 2015년부터 인천과 울산, 싱가포르 라이언시티의 감독 등을 역임했다. 특히 울산에서는 FA컵과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우승을 각각 1차례씩 차지했다.
 
하지만 김도훈 감독의 지도자 커리어는 굴곡이 많았다. 감독으로 처음 데뷔했던 인천에서는 출발은 좋았지만 2년차에 접어들며 성적부진으로 사임했고, 울산에서는 암흑기를 전전하던 팀을 다시 강호로 발돋움시켰으나 정작 기대했던 리그 우승에 번번이 실패했다.
 
김도훈 감독은 울산에서 2번의 우승을 기록했으나, 그보다 더 많은 4번의 준우승(리그-FA컵 준우승 각 2회) 때문에 ‘만년 2인자’라는 이미지가 더 강하게 각인됐다. 공교롭게도 울산의 ACL 우승은 김 감독이 이 대회를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 것이 확정된 이후에 나왔다. K리그 내에서는 큰 경기에 약한 모습을 보였고, 베스트11-플랜A에 대한 높은 의존도로 울산 팬들로부터 지지를 얻지 못했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