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30년 만에 母가 해준 오징엇국에 ‘눈물’

이효리, 30년 만에 母가 해준 오징엇국에 ‘눈물’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이효리가 오징엇국에 얽힌 추억을 공개한다.

9일 오후 9시10분에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30여 년 전에 먹었던 ‘오징엇국’이 생각난다는 딸 이효리를 위해 엄마가 요리 솜씨를 발휘한다.

이효리는 오랜만에 요리하는 엄마의 뒷모습을 지켜보다가 “옛날에 엄마가 저랬겠구나”라며 짠한 마음을 감춘 채 자신의 시선으로 엄마를 캠코더에 담아낸다.

이번 여행을 통해 외할머니의 부재를 다시 상기한 이효리는 엄마에게 “요리는 누구한테 배웠어? 몇 살 때부터 요리했어?” 등의 질문을 이어가기도 한다.

간을 봐달라는 엄마의 말에 오징엇국을 한 술 맛본 이효리는 돌연 방으로 들어가 엄마 몰래 눈물을 훔친다.

이어진 저녁 식사에서는 “얼마 만에 엄마가 해주는 밥이냐”라며 엄마는 막내딸 이효리에게 오징엇국을 그릇 가득 담아준다. 말없이 오징엇국을 먹던 이효리는 결국 또 한 번 울음을 터뜨린다.

제작진은 “엄마와 단둘이 처음으로 떠난 여행의 3일 차. 서로 몰랐던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는 아픔을 털어놓고 해소하려는 이효리 모녀의 남은 여행은 어떻게 흘러갈지, ‘오징엇국’을 먹다가 갑자기 눈물을 쏟은 이효리의 속마음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지켜봐달라”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