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분노하게 만든 ‘길막’ 수비, 이대로 괜찮나

이승엽 분노하게 만든 ‘길막’ 수비, 이대로 괜찮나

 
명백한 주루방해성 플레이였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심판은 정상적인 수비로 판단했다. 이에 강력하게 항의하던 이승엽 두산 감독은 퇴장까지 당했다. 야구 팬들과 전문가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지난 4일 창원NC파크에서 펼쳐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두산이 1대 0으로 앞서고 있던 9회 초 1사1루 상황에서 1루 주자였던 두산 이유찬은 도루를 시도했다. 최초 판정은 세이프였으나 NC 벤치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VAR 결과는 아웃으로 판정이 번복됐다.

이에 이승엽 두산 감독은 덕아웃을 박차고 나와 판정에 강하게 항의했다. KBO 규정상 비디오 판독 결과에 어필하는 것은 자동으로 퇴장된다. 이승엽 감독이 퇴장을 감수하더라도 물러설 수 없을만큼 판정 결과를 납득하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특히 이 감독이 강력하게 어필한 부분은 NC 수비의 주루 방해성 플레이였다. 방송 중계 리플레이 화면으로 확인된 장면에서 주자 이유찬은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했으나 2루 베이스 커버에 들어온 NC 김주원의 다리가 베이스를 가로막고 있어서 제대로 태그하지 못했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