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결승골’ 한국, 중국 제치고 3차 예선 톱시드 확보

‘이강인 결승골’ 한국, 중국 제치고 3차 예선 톱시드 확보

 
김도훈호가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물리치고, 6월 A매치 2연전을 전승으로 장식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 6차전 홈경기에서 중국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5승 1무(승점 16)을 기록한 한국은 아시아 3차 예선 톱 시트를 확보하며 2차 예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이강인, 답답한 혈 뚫는 왼발 선제골

김도훈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희찬이 최전방에 위치하고, 2선은 손흥민-이재성-이강인이 자리잡았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황인범, 포백은 김진수-권경원-조유민-박승욱,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중국은 시작부터 하프 라인을 넘지않고 완전히 내려서며 수비에 치중했다. 이에 손흥민이 2선에서 횡적인 돌파로 중국 수비진을 휘저었다. 

전반 19분 손흥민이 왼쪽에서 중앙으로 드리블 돌파에 이은 슈팅을 시도하며 활로를 열기 시작했다. 전반 21분 페널티 박스 중앙 바깥에서 손흥민의 프리킥은 중국 수비의 머리를 맞고 골문 위로 벗어났다. 

29분에도 손흥민의 발에서 찬스가 발생했다. 박스 왼쪽에서 손흥민의 횡패스를 이강인이 왼발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품에 안겼다. 

이후 중국은 한국 진영에서 몇 차례 파울을 얻어낸 뒤 세트피스를 통해 공격 작업을 이어갔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