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20일 집단휴진 나설 듯…실제 참여율은 미지수

의협, 20일 집단휴진 나설 듯…실제 참여율은 미지수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0일 집단 휴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0일은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집단휴진하겠다고 밝힌 17일과 같은 주다.

8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집단 휴진 일정으로 20일을 유력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7일 밤 12시에 마감된 휴진 찬반 투표에서 투표 인원 12만 9200여 명 중 7만 800명이 참여해 54.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투표율과 관련해 의협은 2014년과 2020년 집단행동에 대한 투표보다 투표율이 높다면서 “의료농단 저지에 대한 강한 의지”라고 평가했다.

의협은 오는 9일 전국의사대표자대회 전까지 투표 결과를 공표하지 않는다는 계획이지만 집단행동을 염두에 둔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보도자료에서 의협은 “이번 대표자대회는 의료계 투쟁역사에서 교수, 봉직의, 개원의 등 모든 직역이 한뜻으로 행동하기로 결정하고 결행하는 최대 규모의 단체행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7일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에 이어 의협이 집단 휴진에 들어가면 의료 현장의 혼란은 더욱 심각해질 전망이다. 이미 수련병원을 떠난 전공의들로 의료공백이 넉 달째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도 “의협,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와 뜻을 함께한다”며 “의협의 투표 결과에 따라 9일 전국의사 대표자대회에서 발표될 집단 행동 방침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전의비는 전국 20여개 의대교수들이 모인 단체다.

다만 의대교수의 집단 휴진 실제 참여율은 적을 수도 있다. 휴진에 찬성했더라도 환자들을 두고 병원을 떠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의대교수들이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실제로 병원을 떠난 사례는 적었다.

높은 투표율과 달리 개원의들이 휴진에 나설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개원의의 경우 동네 여론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지난달 28~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국민 85.6%가 “의사들은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또 병원 문을 닫는 만큼 경제적인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 휴진이 길어질수록 경제적인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2020년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추진할 당시 개원의의 휴진 참여율은 10% 안팎에 그친 바 있다. 의협이 원격진료 등 정부정책에 반대하며 집단 휴진을 단행한 2014년 3월에도 상당수 동네의원은 정상적으로 문을 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