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미 “대인기피증 심하게 와…안면인식장애도 고민”

윤보미 “대인기피증 심하게 와…안면인식장애도 고민”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그룹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윤보미가 고민을 털어놨다.

윤보미는 최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효연의 레벨업’ 영상에서 “일을 너무 오래 하다 보면 약간 인간관계도 지치고 솔직히 상처도 많이 받을 때도 많아서 사람을 잘 안 믿게 되는 게 있는 거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근에 진짜 대인기피증이 심하게 온 적도 있다. 이런 거를 어떻게 헤쳐나가야 될지 모르겠다”며 효연에게 조언을 구했다.

효연은 “우리의 직업군이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나 너가 지금 얘기하는 거 똑같이 나도 느낀다”며 “요 근래에 나도 옆에 친구가 너무 없다. 마음 터 놓고 얘기할 친구 없다는 느낌을 받는다. 우리 어떻게 해야 되지?”라고 걱정했다.

윤보미는 “언니 제가 친구가 되어 줄게요. 언니는 저의 친구가 되어 주세요”라고 애교를 떨었고, 효연은 “너는 남을 편안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다”고 웃었다.

윤보미는 안면인식장애도 심해서 사람 얼굴과 이름도 잘 기억하지 못한다며 “누군가 ‘어? 보미씨’하면 덜컹한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효연은 “난 머리가 약간 외우려고 하는 머리가 없는 거 같다. 그래서 가사도 많이 틀린다. 음악 방송할 때 가사 나오는 거 싫다. 내가 지어서 부르면 되는데…”라고 푸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