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데뷔 7년만 해체…마지막 싱글 12일 발표

위키미키, 데뷔 7년만 해체…마지막 싱글 12일 발표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그룹 ‘위키미키’가 데뷔 7년 만에 해체한다.

7일 소속사 판타지오는 위키미키가 오는 12일 발매하는 새 디지털 싱글 ‘코인시데스티니(CoinciDestiny)’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번 싱글은 지난 2021년 11월 발매한 미니 5집 ‘아이 엠 미(I AM ME.)’ 이후 2년7개월 만에 완전체로 발표하는 신곡이다.

곡명은 ‘만나다’라는 뜻을 가진 ‘코인사이드(Coincide)’와 ‘운명’을 뜻하는 ‘데스티니(Destiny)’의 합성어다. 우연히 만나게 됐으나 멤버와 팬은 하나가 될 운명이었다는 의미를 내포한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는 여덟 멤버가 손을 잡고 푸릇한 초원 위를 달리는 모습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진들로 채워졌다. ‘우연히 만나 운명을 꿈꾸며 찬란히 빛났던 우리를 영원히 기억하며’라는 문구는 그동안의 추억을 마무리하며 위키미키의 마지막 인사를 암시한다.

위키미키는 2017년 8월 8인조 그룹으로 데뷔했다.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최유정·김도연을 중심으로 팀을 꾸렸다. 두 사람과 함께 엠넷(Mnet) 걸그룹 오디션 ‘프로듀스 101’에 출연했던 엘리·세이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지수연·루아·리나·루시 등 실력파 멤버들이 속했다. 약 3년간 팀 공백기를 가지며 개별 활동에 집중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