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스리런’ 김하성, 이틀 연속 홈런포…올 시즌 처음(종합)

‘오늘은 스리런’ 김하성, 이틀 연속 홈런포…올 시즌 처음(종합)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올 시즌 처음으로 이틀 연속 손맛을 봤다.

김하성은 9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3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하나가 홈런이었다.

팀이 1-0으로 앞선 2회말 무사 1, 3루에 첫 타석을 맞아 상대 오른손 선발 투수 라인 넬스와 마주 섰다. 초구 직구를 그대로 지켜본 뒤 2구째 시속 152㎞짜리 몸쪽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스리런 아치를 그렸다.

전날 애리조나전에서 투런 아치를 그려 시즌 8호를 신고한 뒤 하루 만에 시즌 9호포까지 작성했다.

김하성이 올 시즌 두 경기 연속 대포를 쏘아 올린 건 처음이다. 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에도 한 개 차로 다가섰다.

팀이 4-0으로 앞선 3회 2사 2, 3루에선 볼넷을 골라 타선을 이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이후 타석에서 추가 안타를 뽑아내진 못했다.

4회 2사 2루에서 투수 땅볼, 6회 좌익수 뜬공, 8회 무사 1, 2 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샌디에이고는 애리조나를 13-1로 완파했다. 34승(34패)째를 거두면서 5할 승률을 맞췄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