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남편 스킨십 불만…천박했으면”

<div>안영미 “남편 스킨십 불만…천박했으면”</div>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개그우먼 안영미가 남편의 스킨십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남편이 뽀뽀하고 허그하는 걸 좋아한다”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런데 “거기까지만 좋아한다. 그 다음을… 안 간다. 그런 병이 있나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우새’ 고정 패널들인 어머니들은 “얼마나 좋아요. 점잖으시고”라고 반응했다. 하지만 안영미는 “어머니, 저는 남편이 천박했으면 좋겠다”고 대꾸했다.

안영미는 지난 2020년 2월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결혼했다. 지난해 7월 미국에서 아들을 출산했고, 국내에서 자녀를 키우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