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장 “편의점 건강식품 유통…어린이 먹거리 확대”

식약처장 “편의점 건강식품 유통…어린이 먹거리 확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건강 먹거리 코너는 소비자가 더 건강하고 영양가 있는 식품을 쉽게 찾을 수 있게 도와주고 있습니다. 편의점 업계의 적극적 참여로 건강매장 사업이 정부와 민간이 협업하는 새로운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모델이 되고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 5일 서울 고덕동 파리바게뜨 고덕그라시움점과 CU그라시움점을 방문해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한 나트륨·당류 등 영양표시 운영 현황 등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우리 국민의 나트륨·당류 섭취실태 분석결과에 따라, 소비자가 더 건강한 식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영양표시 운영 매장과 건강 먹거리 코너 운영매장을 확인하고, 건강한 식생활 환경 조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마련됐다.

편의점 건강 먹거리 코너는 시중유통 제품보다 나트륨 함량을 낮추거나 당류를 첨가하지 않은 제품, 어린이 기호식품 품질인증 제품 등을 별도 진열·표시해 판매하는 식약처와 편의점 간 협업사업이다.

오유경 처장은 이날 “영양표시를 확인하는 것이 나트륨·당류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소비자에게 정확한 영양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업계도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편의점 업계 간담회에서는 편의점 건강매장 확대방안과 나트륨·당류를 줄인 제품의 유통 활성화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및 GS25·CU·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관계자 10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이진형 세븐일레븐 상담지원부문장은 “편의점 건강매장 활성화를 위해 소비기한이 짧은 유음료 및 음료류뿐만 아니라 소비기한이 긴 상온제품을 중심으로 건강먹거리 품목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오유경 처장은 “어린이 건강먹거리 확대를 위해 식품 유형별 특성을 반영한 어린이 기호식품 품질인증 기준을 재설정해 대상 품목을 다양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어린이를 포함한 우리 국민의 주요 식품소비 장소인 편의점에서 나트륨·당류를 줄인 더 건강한 식품이 활발하게 유통될 필요가 있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필요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