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베니아 의회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표결 연기…야당 제동

슬로베니아 의회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표결 연기…야당 제동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팔레스타인을 주권 국가로 인정하려는 슬로베니아가 의회에서 야당의 요구로 처리 시기를 한 달 미뤘다.

3일(현지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야당인 슬로베니아 민주당(SDS)은 이날 이 사안에 대한 의결을 연기하고 국민투표로 민의를 묻자는 동의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동의안 제출로 법령안 통과가 한 달가량 지연될 예정이다.

슬로베니아 의원들은 당초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할지를 놓고 4일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여당인 중도 좌파 자유주의연합이 의회 내 다수당인 만큼 가결이 예상됐지만, SDS가 역으로 국민투표를 제안하면서 법안을 속전속결로 처리하려던 여당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SDS는 “테러 조직 하마스를 지원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슬로베니아에 장기적인 피해를 준다”고 밝혔다.

앞서 슬로베니아 정부는 지난달 30일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법령안을 의회에 보냈다.

슬로베니아 의회는 SDS가 제출한 국민투표 동의안을 오는 17일 의결한다. 그러나 자유주의연합이 전체 의석 90석 가운데 51석을 차지하는 만큼 SDS 동의안은 부결될 전망이다.

이럴 경우 의회는 내달 7일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법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법령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슬로베니아는 유엔 193개 회원국 중 팔레스타인을 정식 국가로 인정하는 146번째 국가가 된다. 슬로베니아에 앞서 스페인, 아일랜드, 노르웨이가 지난달 말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했다.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부 장관은 찬성표는 하마스에 대한 보상이라며 슬로베니아 의원들에게 법령안을 승인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