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선수, 유럽선수권 경보서 ‘이른 세리머니’로 메달 놓쳐

스페인 선수, 유럽선수권 경보서 ‘이른 세리머니’로 메달 놓쳐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스페인 국적의 경보 선수 로라 가르시아-카로가 결승선 약 10m를 앞두고 이른 세리머니를 해 다잡은 메달을 놓쳤다.

CNN은 8일(한국시각) “경보 선수인 가르시아-카로는 이른 축하로 동메달을 잃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가르시아-카로는 이날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2024 유럽선수권 여자 경보 20㎞ 결선에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듯했다. 하지만 최종 성적은 1시간28분48초로 4위를 했다.

3위가 유력했던 그는 결승전 약 10m를 앞둔 시점에서 스페인 국기를 목에 두르고 허공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는 등 입상의 기쁨을 세리머니로 표현했다.

하지만 류드밀라 올리야노브스카(우크라이나)가 이런 가르시아-카로의 모습을 보고 속력을 높였다.

상대가 자신을 지나치는 걸 확인한 가르시아-카로가 뒤늦게 추격했으나, 동메달은 올리야노브스카에게 돌아갔다.

다잡은 메달을 눈앞에서 놓친 가르시아-카로는 “매우 실망스럽다”며 고개를 떨궜다.

반면 극적인 드라마를 쓴 올리야노브스카는 “마지막에 힘들었지만 조국을 위해 이 메달을 따고 싶었다”며 “현재 우크라이나에선 전쟁이 일어나고 있다. 인프라가 망가졌기 때문에 다섯 살짜리 아들이 이 경기를 봤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