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방해 코골이, 스마트폰 앱으로 진단…UNIST 개발

수면방해 코골이, 스마트폰 앱으로 진단…UNIST 개발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집에서도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수면무호흡증(Sleep Apnea)을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전기전자공학과 변영재 교수 연구팀이 전자기파 기반의 센서를 이용한 복부 부착형 수면무호흡증 진단 시스템을 스마트폰 앱으로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단 하나의 센서로도 각종 바이오 마커의 변화를 민감하게 감지해, 기존 수면센터에서의 검사와 비교해 91% 이상의 정확도로 수면무호흡증을 진단할 수 있다.

복부에 부착하기만 하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수면 데이터를 분석해 사용자 스스로 수면무호흡증을 진단할 수 있다. 센서 작동에서부터 AI 기반 데이터 분석까지 전 과정이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수면센터나 병원에서 여러 센서를 부착하고 잠을 자면서 수면무호흡증 검사를 받아야 했기 때문에 사용자에게 불편함과 비용이 따랐다. 더구나 국내에서는 이 검사가 1년에 한 번만 건강보험이 적용돼 이용에 제한적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복부 부착형 진단 시스템은 작고 가벼워 일상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해외 업체의 앱이 수면 중 녹음된 소리만으로 수면 질환 유무를 판독하는 것과 달리, 이 시스템은 복부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수면무호흡 여부를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어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이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을 개발한 지 불과 7개월 만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허가를 획득했다. 일반적으로 진단보조 의료기기의 인허가에는 약 1년 6개월이 소요되지만, 심사 절차가 신속히 완료돼 식약처로부터 기술력과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변영재 교수는 “연구의 목표는 첨단 바이오 센서 기술을 통해 사람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하는 것”이라며 “이번 식약처 승인은 우리의 기술력이 공인된 중요한 계기”라며 “연구는 실험실에 머물러서는 안 되며, 실제로 상용화돼야 과학기술의 가치가 창출된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연구 성과를 상용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 교수가 창업한 UNIST 기술창업기업 ‘에스비솔루션’은 이 기술을 공동 개발해 다양한 의료기기를 상용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이번 복부 부착형 수면무호흡증 진단기술 개발을 통해 국민 건강 증진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수면의 질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