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베그젤마, 일본서 점유율 12% 기록”

셀트리온 “베그젤마, 일본서 점유율 12% 기록”
셀트리온 “베그젤마, 일본서 점유율 12% 기록”

일본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베그젤마 [사진=셀트리온]

베그젤마가 일본 출시 1년 3개월 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을 달성했다.

셀트리온은 전이성 직결장암, 유방암 치료제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가 4월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 기준 일본에서 12%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1월 일본에 출시된 베그젤마는 표적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은 이번 성과에 대해 “후발주자라는 핸디캡을 딛고 시장 선정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베그젤마는 일본에서 판매 중인 총 4개의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 제품 중 출시 시점이 가장 늦었다. 하지만 제품 경쟁력과 현지 의약품 유통 시스템을 고려한 맞춤형 판매 전략에 힘입어 바이오시밀러 제품 처방 2위를 차지하게 됐다. 특히 일본 현지 법인과 유통 파트너사가 제품을 각각 판매하는 코프로모션 전략을 운영해 시너지 효과가 났다는 분석이다.

또한 베그젤마가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인 점도 처방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일본에서 항암제는 DPC 제도에 포함되기 때문에 병원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사용하는 것이 수익 개선에 유리하다. DPC제도는 일본형 포괄수가제도로 특정 병의 치료비용 전체에 대해 정부에서 비율을 정하는 방식이다.

일본에서 판매 중인 기존 셀트리온 제품들의 긍정적인 성과도 베그젤마 처방 확대에 한 몫을 담당했다. 베그젤마와 마찬가지로 DPC 제도에 포함된 유방암, 위암 치료제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는 현지 의료진들의 높은 관심 속에 올 4월 69%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했고, 3년 연속 일본 트라스투주맙 시장 처방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셀트리온의 대표 제품인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는 같은 기간 34%의 점유율로 일본에서 판매 중인 4개 바이오시밀러 제품 가운데 처방 1위를 기록 중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는 환자부담금과 정부환급금 절감을 이끌며 의료재정 부담을 완화할 수 있어 일본 환자와 정부 모두에게 도움을 주는 치료제로 인식되고 있다”며 “셀트리온 제품이 일본 의료 복지 증진에 도움을 준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지면서 향후 출시될 후속 파이프라인 제품들도 성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세일즈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 post 셀트리온 “베그젤마, 일본서 점유율 12% 기록” appeared first on 코메디닷컴.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