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父, ‘김수미 아들’ 사위로 거부했다

<div>서효림 父, ‘김수미 아들’ 사위로 거부했다</div>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김수미 며느리’인 배우 서효림의 부친이 연예인 아들 사위를 거부했었던 이유를 털어놓는다.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TV 조선(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서효림은 “저희 아빠는 딸 일이라면 열일 다 제쳐두는 딸바보다. 고등학교 때까지 실내화를 아빠가 다 빨아주셨다”라고 밝힌다.

이런 가운데 서효림은 “아빠는 항상 저를 믿었는데 저는 아빠를 실망시켰다”라고 고백한다. 방송에 앞서 예고 영상에서 서효림의 아빠는 “이쁜 딸이 그렇게 돼버리니까… 어떻게 해야 할지 마음이 혼란스러웠다”라며 결국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서효림은 “아빠가 3주 정도 출장을 간 사이에 내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 그때는 내가 임신을 한 것도 아예 몰랐다”라며 아빠에게 임신 소식도 제대로 알리지 못한 채 결혼식을 올리게 됐던 당시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또 “저는 아이가 생겼으니까 빨리 결혼식을 해야 했는데, 천천히 하라고 하는 게 납득이 안됐다”라며 김수미 아들과의 결혼을 두고 깊은 갈등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서효림의 아빠는 “솔직히 그 사람과 결혼을 안 했으면 했다”라고 털어놨다. 또 “사위로부터 승낙을 받으러 오겠다는 연락이 왔는데 올 필요 없다고 했다”라며 딸의 결혼을 완강하게 반대했던 사실과 당시의 심경을 털어놓는다는 전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