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 오는 17일 전면 휴진 돌입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 오는 17일 전면 휴진 돌입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이 ‘전체 휴진’을 결정하면서 더 큰 진료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전체 교수 총회와 설문 결과를 종합해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투표 응답자 가운데 68.4%가 휴진에 찬성했다.

휴진 시작일은 이달 17일이다.

비대위는 4개 병원(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의 전체 교수 대상 설문을 지난 3~6일 사이 진행했다.

3~6일 진행한 ‘전공의 행정처분 예고와 관련한 교수 행동 방향’에 대한 1차 설문조사 결과,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에 대해 63.4%가 찬성했다.

휴진 방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어 추가 시행한 2차 설문 조사(5~6일) 결과, 750명의 응답자 중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에 대해 68.4%가 찬성했다.

비대위는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