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장, 교수들 집단휴진 결의에 “허가 않겠다”

서울대병원장, 교수들 집단휴진 결의에 “허가 않겠다”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이 소속 교수들의 전면 휴진 결정에 대해 “의사로서 첫 번째 의무는 환자 진료”라며 “집단 휴진은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7일 교수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병원장으로서 교수 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해왔지만 이번 결정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휴진을 통한 투쟁보다는 대화를 통한 중재자의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원장은 “중증 환자와 암환자 등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대다수인 우리 병원의 진료 중단은 환자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면서 “무기한 휴진은 서울대병원을 믿고 다니는 환자들의 불편을 넘어서서 안전에도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전했다.

전공의들의 업무이탈과 관련해 “향후 처분의 우려가 잠정적으로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병원장으로서 전공의에게 일체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전면 취소를 요구하며 오는 17일부터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강남센터 등 4개 병원에서 휴진에 나서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