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성병 균주 나왔다”…남자끼리 성관계 후 발생, 전염성 강해

“새로운 성병 균주 나왔다”…남자끼리 성관계 후 발생, 전염성 강해
“새로운 성병 균주 나왔다”…남자들끼리 성관계 후 전염성 강해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성병 곰팡이 균주가 보고돼 보건 전문가들이 주시하고 있다. 트리코피톤 멘타그로피테스 7형(TMVII)으로 알려진 이 균주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감염 사례가 확인되었으며,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내용과 직접적 관계 없음]

미국 뉴욕에서 새로운 성병 곰팡이 균주가 보고돼 보건 전문가들이 주시하고 있다. 트리코피톤 멘타그로피테스 7형(TMVII)으로 알려진 이 균주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감염 사례가 확인되었으며,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 등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이번 감염 사례는 뉴욕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에게서 발견됐다. 이 남성은 음경, 엉덩이, 팔다리에 발진이 생긴 후 의료진에 의해 TMVII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 뉴욕대학교 그로스만 의과대학의 피부과 조교수인 아브롬 카플린 박사는 “TMVII가 현재 미국에서 발생한 중증 피부 감염 중 가장 최근에 발생한 것이라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환자는 최근 영국, 그리스, 캘리포니아를 방문했고, 여행 중 남성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고했다. 다만 성관계 상대자 중 누구도 비슷한 피부 문제를 겪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럽에서는 특히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 사이에서 TMVII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카플란 박사와 함께 이번 사례 연구를 공동 저술한 John G. Zampella 박사는 “환자들은 생식기 문제에 대해 이야기 하기를 꺼려한다”며 “진료 의사는 최근에 해외 여행을 다녀왔으며 신체 다른 부위에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성적으로 활동적인 사람에게 사타구니와 엉덩이 주변의 발진에 대해 직접 물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TMVII 감염은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의료 전문가들은 이러한 새로운 곰팡이 균주가 빠르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트리코피톤 멘타그로피테스 7형(TMVII)은 피부에 감염을 일으키는 곰팡이 균주로, 주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발진: 감염 부위에 붉은색 발진이 주로 음경, 엉덩이, 사타구니, 팔다리 등에 발생한다.
△가려움증: 발진과 함께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며 특히 밤에 더 심해질 수 있다.
△비늘 같은 피부: 감염된 부위의 피부가 비늘처럼 벗겨질 수 있다.
△수포: 때때로 발진이 수포로 변할 수 있으며, 이 수포가 터지면서 진물이나 고름이 나올 수 있다.
△통증: 발진 부위가 붓고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걷거나 앉을 때 등 일상 활동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확산: 감염이 다른 부위로 확산될 수 있으며, 특히 위생 상태가 좋지 않거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 더 잘 퍼질 수 있다.

현재 이 감염은 주로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자들 사이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유럽에서의 사례 증가와 관련이 있으며, 뉴욕에서 처음 보고된 이번 미국 사례에서도 해당 환자가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후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러한 경향이 모든 경우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TMVII 감염은 성적인 접촉을 통해 전파될 수 있지만, 일반적인 곰팡이 감염처럼 비성적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 감염된 피부와의 접촉, 공용 샤워실이나 체육관 등의 환경에서도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TMVII 감염이 게이 남성들 사이에서 더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경향이 있더라도, 모든 사람들에게 전파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므로 감염 가능성이 있는 환경에서의 접촉을 피하고, 손과 몸을 자주 씻는 것이 중요하다.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하고,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의료 전문가들은 특히 성적으로 활동적이고, 최근 해외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 신체 다른 부위에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경우, 사타구니와 엉덩이 주변의 발진에 대해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장한다. TMVII의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보건 당국의 지속적인 감시와 대중의 인식 제고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The post “새로운 성병 균주 나왔다”…남자끼리 성관계 후 발생, 전염성 강해 appeared first on 코메디닷컴.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