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암·호흡기분야 ‘아태지역 최고병원’ 선정

삼성서울병원, 암·호흡기분야 ‘아태지역 최고병원’ 선정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삼성서울병원이 글로벌 주간지 ‘뉴스위크'(Newsweek)가 5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발표한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의 암 및 호흡기 2개 분야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 병원’으로 선정됐다.

6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뉴스위크가 독일 글로벌 마케팅 전문 조사업체인 스타티스타에 의뢰해 한국, 일본,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9개국, 8000여 의료진에게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다.

병원 측은 “이번 뉴스위크 조사 결과는 삼성서울병원이 중증 고난도 진료 영역에서 해외에서도 높이 평가받고 있음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앞서 뉴스위크 ‘글로벌 전문병원 평가’에서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은 2022년, 2023년 2년 연속 아시아 병원 중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글로벌 순위가 한 계단 상승해 5위로 올라섰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은 2008년 당시 단일 건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개원했다. CAR T-세포치료센터, 암정밀치료센터, 양성자치료센터 등 암 분야 최첨단 치료를 이끌고 있다. 암 치료에 대한 아웃컴북(Outcome Book)을 발간, 암 치료 성적을 공개해 신뢰를 쌓고 있다.

올해 신설된 호흡기 분야에서도 삼성서울병원은 아시아-태평양 1위 병원으로 선정됐다. 작년 9월 뉴스위크 글로벌 평가 이 분야에서 아시아 의료기관 중 최고 성적을 기록한 바 있는데, 올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병원 평판도 조사에서도 최고 의료기관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박승우 원장은 “삼성서울병원의 중증 질환 추진 성과가 아시아 의료 전문가들에게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하고 밝은 미래를 위한 도전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