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한 번” VS “인생샷 위해 여러 장”…이효리 모녀 언성 높였다

“사진은 한 번” VS “인생샷 위해 여러 장”…이효리 모녀 언성 높였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이효리 모녀가 경주 대표 관광지 불국사를 찾아 나선다.

9일 오후 9시10분 방송되는 JTBC 예능물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 이효리 모녀는 불국사를 방문하기 전 불국사 앞 겹벚꽃 명소이자 SNS에서 유명한 인생샷 성지로 알려진 불국공원에 발길을 멈춘다.

모녀는 생전 처음 보는 겹벚꽃의 풍경을 감상하는가 하면, 분홍색 겹벚꽃 비 아래에서 서로 인생샷 찍어주기에 도전한다.

다양한 각도로 엄마 사진을 찍어주며 열의를 불태우는 효리와 달리, 엄마는 의욕과 다르게 초점이 안 맞는 사진과 겹벚꽃 나무에 가려진 딸의 사진을 연신 찍어 결국 이효리는 언성을 높인다.

제작진은 “‘사진은 한 번이면 충분하다’는 엄마와 SNS 인생샷을 위해 여러 장을 찍는 딸 이효리의 모습은 많은 모녀 시청자들의 공감대와 재미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