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아일리시, 18일 세 번째 내한…정규 3집 프로모션

빌리 아일리시, 18일 세 번째 내한…정규 3집 프로모션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미국 Z세대 아이콘으로 통하는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세 번째 공식 내한한다.

5일 음반 유통사 유니버셜뮤직코리아와 가요계에 따르면, 아일리시는 최근 발매한 세 번째 정규 앨범 ‘히트 미 하드 앤드 소프트(HIT ME HARD AND SOFT)’ 프로모션 차 오는 18일 내한한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과 비공개 프로모션 등이 예정됐다. 정규 3집 관련 여러 이벤트가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히트 미 하드 앤드 소프트’는 첫 번째 곡부터 마지막 트랙인 열 번째 곡까지 전 트랙이 하나처럼 이어지도록 작업한 긴 호흡의 앨범이다. 중후한 중저음이 어우러진 ‘런치(LUNCH)’, 일본 애니메이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대표작인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 영감을 받은 ‘치히로(CHIHIRO)’ 등이 인기다.

해당 앨범은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찍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선 2주 연속 2위를 차지했다.

아일리시는 국내에서도 팬덤을 보유 중이다. 앞서 지난 2018년 첫 내한공연했고, 2022년엔 2만5000여석의 고척스카이돔에서 두 번째 내한공연했다. 지난달 15일엔 한국 팬들이 모인 단체 카카오톡방에 신보 발매 소식과 팬들을 향한 특별한 애정을 담은 영상을 전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