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시리아에 1-0 승리…월드컵 3차 예선 진출 희망 살려

북한, 시리아에 1-0 승리…월드컵 3차 예선 진출 희망 살려

[서울=뉴시스]문채현 기자 = 이례적으로 제3국에서 열린 월드컵 예선전에서 북한이 시리아에 이기며 3차 예선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북한은 6일(한국시각) 라오스 비엔티안의 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B조 5차전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북한은 조 2위 시리아(승점 7)와의 승점 차를 1점 차로 좁혔다.

조 2위까지 3차 예선에 진출하는 만큼 현재 조 3위(승점 6)에 자리한 북한은 6차전 결과에 따라 3차 예선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지난해 11월 시리아와의 1차전에서 1-0으로 패했던 북한은 이날 경기에선 승리를 거두며 3차 예선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B조 1위에는 일본(승점 15)이 올라와 있다. 일본은 이날 열린 미얀마와의 5차전에서도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원래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북한 측의 요청으로 라오스로 장소가 변경됐다.

지난 3월 일본과의 4차전 역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경기 5일 전 북한이 일방적으로 경기를 취소하면서 0-3 몰수패 처리되기도 했다.

3차 예선 진출을 노리는 북한은 오는 11일 역시 라오스의 신국립경기장에서 미얀마와 6차전을 앞두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열린 2차 예선 2차전에선 미얀마에 6-1 대승을 거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dal@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