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상’ 오은영 “父 병간호 밤낮으로 해”

‘부친상’ 오은영 “父 병간호 밤낮으로 해”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최근 부친상을 당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부친이 돌아가시기 전 녹화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부친에 대한 얘기를 꺼내며 금쪽이 어머니를 위로했다.

오 박사는 지난 7일 방송된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죽을 고비를 넘긴 아들에 대해 죄책감을 갖고 있는 엄마의 사연에 “개인적인 이야긴데. 저희 아버지가 아프시시다. 노환으로 위중한 상태”라면서 조언했다.

중환자실에 있는 부친을 위해 모든 가족이 순번을 짜서 간병을 하고 있다며 “제가 아침 저녁으로, 새벽에도 오밤중에도 기저귀를 갈아드리고 있다. 몸은 힘들지만, 마음은 힘들지 않다. 가족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이 셋 낳고 힘들어도 금쪽이 엄마, 아빠가 내일 펼쳐지는 삶을 조금 다른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면 다섯 식구가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 박사의 부친인 오준근 옹은 해당 방송 전날인 지난 6일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오 박사는 과거 한 방송에서 아버지가 과거 위암 투병한 것이 의사가 된 계기라고 전하는 등 효심이 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